Friday, February 25, 2005

복지리가 먹고 싶다

이제 거의 10년 가까이 되어간다고 하면 이제는 옛날처럼 들리지만 지금도 내게는 월성원자력현장에서의 근무 기간이 생생하게 다가온다. 그 당시 시골 구석에서 따분함을 극복할 수 있게 한 몇 가지 중의 하나가 맛집을 찾아다니는 것이었다. 여름에는 근처에서 잘한다고 하는 삼계탕집, 개고기집, 횟집 등을 찾아 다니며 점심을 해결하거나 또는 저녁 술 한잔 걸친거나 하는 것이 작은 재미 중의 하나였는데, 그 중에서도 술 마신 다음 날 복지리 한 그릇 먹으러 가는 것이 유난히 즐거웠다.

보통 술 마시고 다음 날 아침 해장은 '해장라면'으로 해결할 때가 많았는데, 가끔 가까운 선배랑 시간이 맞아 내키면 근처에서 잘 한다는 복집에 찾아가 점심 겸 해장을 하곤 하였다. 한번 가서 식사를 할려면, 미리 예약을 해야하고, 또 음식 기다리고 먹고 하면 1시간은 훌쩍 넘어가는데다 가격도 자주 먹기에는 부담스러웠지만, 이렇게 복지리 한 그릇 뚝닥하면 그 날 오후내내 시원한 기분으로 보내고, 전날 밤 술에 지친 몸도 말끔해지는 기분이었다. 물론, 이렇게 보신하고 다시 술 먹는 때도 많았지만... ^^;

독성이 강해 위험하기에 음식점도 잘 가려 다녀야 겠지만, 일단 믿을만한 곳이 있다면 모두에게 가끔 권하고 싶은 생선이 '복'이다. 껍질에도 독기운이 남아 있어 예민한 사람은 복지리만 먹고도 얼굴 근육이 굳는다는 사람이 있는데 그 중의 한 명이 수정이다. 방학이나 휴가를 맞아 근무지로 어쩌다 놀러왔을 때 복지리를 함께 먹으면 독에 취해 오후 내내 고생하곤 했는데 그래도 맛은 좋다고 하던 기억이 난다.

그 복지리가 가끔 먹고 싶어진다. 그 때 한가롭게 점심 먹으러 운전하던 그 해변가 마을길도 그립고, 그 때 '후우 후우'거리며 탕그릇에 함께 숟가락 담그던 사람들도 그리워진다.

Wednesday, February 23, 2005

집 뒷뜰, 가을 그리고 겨울

2월 21일 눈이 내렸습니다. 집뒷뜰에 조금이나마 쌓일 정도로 내려서 마음도 조금 푸근해졌답니다. 지난 가을 사진과 같이 놓고 보게 함께 모아 보았습니다. 봄과 여름도 여기서 지낼테니 '봄-여름-가을-겨울'이 완성되길 기다려 봅니다. '그리고 다시 봄'이면 여기를 떠나 새로운 곳에서 터를 잡아 보는 상상을 해봅니다.

Monday, February 21, 2005

해외 부동산 투기 기사

외국에서 고생 고생하며 '생존'하는 모든 재외 동포를 위해 이 기사를 옮겨 놓습니다. 우리나라 기사에서 단골로 회자되는 '해외유학생/여행객으로 인한 국부 유출' 얘기가 나오면 이 기사 근거로 '한방' 먹여 줍시다. 고생하는 대다수의 재외동포와 잔푼 알바비 힘겹게 모아 견문 넓히려는 여행객들 만큼은 괜스레 건드리지 말라고... ^^;

기사: “재벌-의원-무기상, 줄줄이 해외부동산 투기"

천장 (天葬)

Tibet 천장(天葬)
"티베트인들은 사람이 죽으면 시신을 산중턱에 위치한 천장터로 옮겨 장례를 치른다. 승려나 천장사가 시신을 칼로 자르고 뼈는 잘게 부수어 독수리의 먹이로 주는, 이방인으로서는 이해하기 어려운 독특한 장례 풍습이다. 이 천장 풍습에는 죽은 사람의 영혼이 새를 타고 하늘로 날아간다는 관념과, 죽은 사람을 초원에 방치해 새나 들짐승이 먹도록 내버려두고 계속 이동했던 유목민 시절의 전통이 얽혀 있다"
[여행작가 김선겸의 낯선 땅, 낯선 사람] 중에서
http://www.donga.com/docs/magazine/new_donga/200207/nd2002070910.html

갑자기 '버림으로써 얻는다'라는 어귀가 생각나 문구그대로 구글 검색을 했더니 티베트 천장 풍습이 첫머리에 나온다. 유목민... 가지려 하면 할 수록 이동하기에 지장을 받기에, '가짐' 그 자체가 존재의 근거를 부정하게 된다. 단순히 자연에서 와 자연으로 돌아간다기 보다는, 그 육신마저 섬김의 자세로 포기하는 배려가 그들의 삶을 규정하리라.

가지면 가질 수록 포기하지 못하는 마음에 욕심 하나 더 생기고, 그 욕심 하나 채우려 의도하지 않더라도 누군가에게 해를 입히게 될 터이니 가짐 그 자체가 '죄'이고, 갖고자 하는 탐욕이 '원죄'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지금 가진 것이 무엇이고 갖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듯 모를듯...살고자 하기에 '가짐'이 불가피하지만, '가짐'과 '버림'이 교차하는 통로의 삶을 살면 '천장'의 삶에 다가설 수 있을까?

Wednesday, February 02, 2005

꿈이요 꿈
산다는 것은 꿈이요
꽤나 아픈 꿈이요
꿈이 꿈인 것은 어찌 아나요?
시작은 알 수 없으나 끝은 알게 될테니
꿈임에 틀림없겠지요.
아마도...

(방안에 뒹굴던 어느 누구의 끄적거림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