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February 07, 2006

HDD 교체

생일 감회를 쓸까 하다 그걸 느낄 겨를도 없이 랩탑 하드와 하루 종일 씨름을 했다. 조금씩 맛이 가는 것을 느끼던 하드가 지난 주 내내 시동시에 끄르륵 하는 신음소리를 토해냈었다. 불안하여 새 하드를 장만, 종일 백업/소프트웨어 설치 등등으로 하루가 다 갔다. 기존 하드를 외장형으로 바꾸려던 계획은 백업 마지막 단계에서 완전히 맛이 가며 아예 움직이려 하질 않는다. 거의 비명과도 같은 깊은 신음소리, 간혹 섬뜩하게 뒤틀리는 몸부림, 그리고 침묵. 이것이 반복되면서 아주 완전히 맛이 가는 느낌을 준다. 다행이 웬만한 데이터, 자료는 백업받고, 신규 하드로 다 옮겼다. 1년 4개월뿐이 안된 하드가 이리 맛이 가다니... 기존/신규 하드 사양을 적어본다.

기존: Toshiba 4200 RPM, 2M Buffer, 60GB
신규: Fujitsu 5400 RPM, 8M Buffer, 80GB

새로 산 하드를 설치하니 하드 돌아가는 소리가 확 줄고, 부팅이 많이 빨라졌다. 일단 대만족.

하드 바꾸는 것을 더 미루었다간 대략 낭패 볼 상황이었는데 모면해서 다행이다.

Wednesday, February 01, 2006

지도교수 면담

목요일 있을 지도교수 면담을 위해 오늘 두 페이지 분량의 편지를 써서 이멜 보냈다. 면담때 논의하고픈 중요 내용을 몇 가지 추려 담아보냈다. 마지막 면담이 12월 중순에 있었으니, 그간 시간도 많이 지났고, 게다가 지도교수가 항상 자기 일 때문에 마음이 바쁜지라 과거 면담시 무슨 논의를 차분히 하기가 힘들었기에, 이렇게라도 하면 한번이라도 더 생각을 해보고 얘기할 수 있지 않을까 한 마음에 편지를 쓰게 된 것이다. 편지에 첨부해 보낼 자료 준비하느라 신경을 썼더니 이멜 보낸 이후엔 대략 녹초. 이번에 피드백 받을 논문 찹터는 지난 주 보냈으나 지도교수가 이미 읽었을지는 조금 의문이다.

이번 달에 해야 될 일이 좀 많다. 논문외에도 대략,
(1) exam entry form 작성하기;
(2) examiner 선정 의논하기;
(3) publication 준비하기;
(4) job apply 하기;
(5) 생일 챙기기...

가장 중요해야할 일이 가장 나중에 생각나니 대략 마음에 여유가 더 필요하다는... 오른쪽 어깨가 계속 욱신거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