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February 29, 2008

이민자 정책의 일관성?

BBC Newsnight을 보다 보니 오늘 새로 시작한 Points-based immigration system의 시작과 관련한 두 관점이 대비되어 나온다. 새로 시작한 제도는 기존에 80여가지로 난립되었던 이민제도를 다섯 개 카테고리로 나누고, 점수제를 도입하여 승인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였다. 그 중 첫번째 카테고리 T1이 오늘 자로 시작되었다. 기존의 Highly Skilled Migrant Programme도 여기에 포함되는데, 이 제도에 의해 영국 잔류 또는 이주를 신청하면 신청자는 자격 요건에 따라 점수가 매겨져 총 합산 점수가 75점 이상이 되어야 한다. 자격 요건에는 학위, 나이, 신청일 직전 1년치 연봉, 영어 숙련도 등이 있으며, 영국에서의 학위 취득, 직무 경험이 있으면 보너스 점수 5점을 받을 수 있다.

노동당의 입장을 대변하는 Keith Vaz 의원. Home Affairs Committee 의장이기도 한 그는 방송에서 주장하길, 이번에 새로 시작하는 점수제 이민제도가 이주노동자의 숫자를 줄이는데 효과적일 것이라 하며, 그 이유로 영국 경제에 도움이 되지 않는 비숙련 노동자의 이주를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EU에서 영국으로의 이주에 대한 정부의 공식 입장은 계속 지지한다는 것이라 한다.

그런데 이 말이 얼마나 어폐가 있냐 하면, 현재 영국에서 이주노동자로 인한 대중의 불만이 고조되는 주된 이유는 새로 EU에 가입한 동구권 국가에서 영국으로의 비숙련 노동자 이주가 급격히 증가하였다는 점이다. Non-EU 국가에서는 이미 여러가지 제도적 제한으로 인해 비숙련 노동자가 이주하기는 이미 어렵게 되어 있는데 엉뚱하게 비숙련 노동자 문제를 이들에게 전가하는 격이다. Non-EU 국가에서의 비숙련 노동자 증가는 주로 밀입국으로 인한 문제이지, 정식 제도를 통한 이주는 이미 거의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Keith Vaz의 말은, 그리고 노동당의 주장은, EU에서의 이주는 계속 지지하면서, 동시에 비숙련 노동자 증가로 인한 사회 문제를 줄이기 위해 점수제 이민제도를 도입하여 비숙련 노동자를 차단하려 한다는 것이다. 활짝 열린 대문으로 불청객이 밀려 드는데,그 대문은 그대로 열어 놓고, 정작 내게 도움을 주려는 손님들이 불편을 감수하고 다니는 뒷문은 더 닫아 버리는 격이다.

Keith Vaz에 비하면, Independent Party 의원의 주장이 더 일관되고 논리 정연하다. 이민자에 대해 비우호적인 Independent Party는 아예 EU 및 Non-EU 국가에서의 비숙련 노동자의 유입을 모두 억제하자는 것이다. 숙련 노동자는 영국 경제에 도움을 주니 이들은 계속 받아들이고, 모든 비숙련 노동자는 선별하여 받아들이므로써 이주 노동자 숫자를 감소시키자는 것이다.

그런데 Independent Party 주장에도 모순이 있다. 합법적으로 이주한 비숙련 노동자들이 값싼 노동력을 제공하여 일하므로써 영국 고용주가, 소비자가 이득을 취하는 것은 간과하고 있다. 같은 노동을 영국 시민이 제공하려 한다면 지급되어야 할 임금은 더욱 높아져야 하며, 그 증가분은 고스란히 서비스 가격 상승, 제품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는 것은 당연하다. 결국 비숙련 이주노동자, 숙련 이주노동자 모두 영국 경제로서는 계속 안고 가야 하는 상황인데, Independent Party는 이에 대해서는 더 얘기를 안한다.

더 웃긴 상황은 불법 이민, 비숙련 이주 노동자 증가로 인한 사회 문제 (복지 비용 증가, 영국 문화와의 충돌, 사회 통합 저해 등을 주로 이유로 든다)를 다룰 때엔 언론에서 꼭 Asian (영국에서의 Asian은 남아시아 출신을 지칭한다) 과 같은 '유색인종'의 이미지를 취급한다는 것이다. 정작 가장 많은 불법 체류자를 송출하는 국가는 오스트레일리아고, 비숙련 노동자를 가장 많이 보내는 곳은 EU에 신규 가입한 동구권 국가 들인데도 말이다. 이럴 때엔 정말 '백인사회'에 살고 있다는 것을 실감한다.

Wednesday, February 27, 2008

Biggest quake since 1984 hits Britain

-------
Note from Hyun:

어제 자기 직전 침대에 누워있다 집안이 수초간 요동을 치는 느낌을 듣고 놀랐었는데...이유가 있었다. 지진인가 했었는데, 느낌이 맞았다. 침대가 흔들리고, 삐걱거리는 소리가 들려 순간적으로 아파트 구조 결함으로 무너지는 것인가 하는 '방정맞은' 생각도 잠시 해보았었는데, 지진이란다.
-------

To see this story with its related links on the guardian.co.uk site, go to http://www.guardian.co.uk/world/2008/feb/27/earthquake

Biggest quake since 1984 hits Britain
James Sturcke, Thair Shaikh and agencies
Wednesday February 27 2008
guardian.co.uk


Britain's largest earthquake in nearly a quarter of a century has left one person injured and a trail of damage.

The magnitude 5.2 quake hit just before 1am today and was centred near Market Rasen, Lincolnshire. Its effects were felt as far away as Wales, Scotland and London.

Student David Bates, 19, suffered a suspected broken pelvis when he was hit by a falling piece of chimney in his attic bedroom in Wombwell, South Yorkshire, his father, Paul, said.

Paul Bates said he was woken by a deep rumble which was followed by shouts from his son upstairs. He said David was hit by a piece of masonry about 2ft square, which had fallen from the chimney stack.

"This massive piece of stone had landed on his hip and he was just shouting that he thought it was broken and I called an ambulance," he said. "You just don't expect it. Of all the things that can happen - an earthquake."

Emergency services across England received more than 1,000 calls from people who had woken up to find their homes shaking.

Among them North Yorkshire police received nearly 700 calls, Humberside fire service took 200 and Warwickshire police around 250 in the two hours after the tremor.

A spokesman for Humberside fire and rescue service said the most common reports were of damaged chimney stacks, dangerous roofs and garden walls.

The Guardian received calls from startled readers in London, Bedfordshire, Yorkshire, Manchester, Blackpool and Leicester.

The British Geological Survey (BGS) said the centre was five miles east of Market Rasen and 15 miles south-west of Grimsby. "This is a significant earthquake for the UK and will have been widely felt across England and Wales," said Brian Baptie, a BGS seismologist.

The BGS said more property damage would have occurred had the focus of the earthquake been closer to the surface.

The BGS records around 200 quakes in Britain each year - an eighth of them are large enough to feel. It said there were earthquakes of this size in mainland Britain around every 30 years but they were more common offshore.

Today's quake is the largest since 1984 when an earthquake of magnitude 5.4 shook the Lleyn Peninsula of north Wales and was widely felt across England and Wales.

Alex Ferrier, 22, a marine biology student from Hull, said: "It was quite scary... we live in a road of large terraced houses and I was woken up and looked out of the window and there were loads of people on the streets."

Ferrier's mother, Val, who lives in Manchester, said she was woken when the mirrors on her wardrobe shook violently. "The whole room was shaking for about 20 seconds, it was quite violent. I ran downstairs," she said.

Geoff Halsey, 62, a salesman from Tingrith in Bedfordshire, said he knew immediately on waking up that it was an earthquake. "I was fast asleep when I felt a whiplash, it was quite violent ... lasting a few seconds. The whole house shivered, me and the wife both jumped up. The pheasants started singing and other birds began to sing as well."

John Jenkin, from Bourne in Lincolnshire, said things fell from his shelves. "I was woken up. It was hell. The police around here suddenly became very busy."

In London, the quake was felt by reporters in parliament. The Dudley area of the West Midlands had an earthquake in 2002 that reached magnitude 5.0 and damaged homes.

The last one in the UK was a 2.9 tremor in Wales in November. In April 2007, Kent had a similar event, and people in five streets of Folkestone had to be evacuated because of damage to buildings.

Copyright Guardian Newspapers Limited 2008

If you have any questions about this email, please contact the guardian.co.uk user help desk: userhelp@guardian.co.uk.

Monday, February 25, 2008

친구를 보면 그 사람을 안다

10대를 지나 20대를 거치고 30대를 거치며 사회경험이 늘다 보니 여러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매일 같이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사적/공적인 관계를 맺으면서 가장 우선 살펴보게 되는 것이 '그 사람을 신뢰할 수 있는가' 라는 점이다. 여기서 신뢰란 단지 사적인 비밀을 지켜줄 수 있는지만은 아니다. 저마다 각자의 기준으로 '신뢰'의 정의를 내릴 수 있겠지만, 내 경우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란:

- '차이'를 '틀림'이 아닌, '다양성'으로 인정하는 사람
- 세속적 형식에 (지위, 나이, 학력, 부 등) 의존하여 권위를 앞세우지 않는 사람
- 자신의 주장을 강요하지 않고 남의 얘기를 듣고자 하는 사람
- 컨텐츠의 힘을 인정하여 이를 사람과의 관계, 자기 발전의 기준으로 삼을 수 있는 사람
- 자신의 부족한 부분을 인정하고 이를 채우고 자기 성찰하려 노력하는 사람

특히 우리 모두 완전할 수 없기에 마지막 다섯 번째가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 한다. 그렇다면 누구를 신뢰할 수 있나? 그 중 한 가지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말은 주변 인물들, 주변 친구들을 보면 안다는 것이다. 누구나 자라면서 부모님께 한번쯤은 "좋은 친구 사귀어라"라는 말씀을 들은 적이 있을 것이다. 항상 적용되는 것은 아니나, 그 만큼 우리나라에선 이미 "친구를 보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는 것이 사람 판단의 중요 기준으로 작용하고 있다. 오늘 새 직장, 새 사무실을 차린 어느 누구는 일을 맡길 자기 주변 인물들을 공개했는데, 이 경우엔 앞서 그 말이 정말 꼭 들어 맞는 것 같다. 그 '친구'들이 누군가?

자리 욕심에 거짓말을 둘러대는 사람,
얼토당토 않은 말로 자기 합리화하는 사람,
누구나 보더라도 뻔한 거짓말을 서로 주고 받으며 얼렁뚱땅 넘기려 하는 사람,
그리고 이런 식으로 처세하는 사람들을 곁에 두고 일하려는 사람,
그러면서도 '원칙'을 강조하며 손바닥으로 햇볕을 가리려는 사람

자신 스스로 '나는 이런 사람이로이다' 하고 보이는 것에 절로 웃음이 나온다. 게다가 이를 비판한다는 사람들도 정신 못차리고 비슷한 자리 욕심에, 아무 가치기준 없이 내편, 니편 나누며 각자 무리를 만들고 이끌어 앞길을 개척하려 하니 한숨만 나온다.

앞으로 5년간 정말 두 눈 똑바로 뜨고 정신차려 살아야 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

다음 날 나온 재밌는 칼럼 링크를 걸어둔다. 대한민국, 참 이상해지려 한다.

[홍성태의 '세상 읽기'] 진정한 '실용'과 '능력'이란

Friday, February 22, 2008

Snow in Leeds



런던을 떠나 리즈에 산지도 대략 8개월이 되었다.

런던과 리즈의 차이점. 여러가지 있지만 그 중 날씨를 빼놓을 수 없다.

일단 더 춥다. 런던에서 기차로 2시간 20여분 떨어져 있는 리즈, 더 북부에 위치해서 그런지 훨씬 더 쌀쌀하다.

그리고 비도 많이 온다. 우중충한 날씨에 흩뿌리는 비, 어지간한 비는 맞고 다니는 영국 사람들이지만 런던보다 리즈 사람들, 비에 대해 참 관대하다.

바람이 많이 분다. 걸어가던 사람 주춤하게 만들고 들고 있던 우산 접혀질 정도의 돌풍같은 바람이 가끔 불어준다.

엊그제는 눈이 왔나 보다. 아침 느즈막히 먹고 집을 나서 학교로 가려는데 여기저기 눈 온 흔적이 보인다. 큰 눈은 아니었지만 시내 여러 군데 그늘진 곳은 조금씩 쌓여 있고, 학교에 가까워질 수록 좀 더 눈 온 티가 난다. 뭐, 그리 낭만적인 느낌은 없는, 그냥 그런 눈이 왔다.

그래도 이곳 리즈로 와서 처음 보는 눈이라 몇 장 폰카로 찍어 줬다. 그러고 보니 비도 제법 오고 날씨도 추운 겨울 날씨인데, 큰 눈이 오지는 않는다. 그것도 이상하네...

요 며칠은 다시 따뜻해졌다. 최근 리즈 날씨는 요기 아래에...

http://feeds.bbc.co.uk/weather/feeds/rss/obs/world/0008.xml

집부터 학교까지는 걸어서 15분 정도 걸린다. 첫번째 사진은 5분 거리에 위치한 Millennium Square 초입. 왼편에 스케이트장이 있다.

 


다음 아래는 Millennium Square 지나 학교로 향하는 오르막길

 


학교에 도착하면 처음 마주치는 건물 중 하나다.

 
Posted by Picasa

Tuesday, February 19, 2008

생각하는 대로 살기, 사는대로 생각하기

"용기를 내어서 그대가 생각하는대로 살지 않으면, 머지않아 그대는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 폴 발레리

얼마전 리즈를 다녀간 후배 블로그에서 읽은 글.

소유와 무소유 사이에서 빈번히 고민하는 내게 새삼 다가오는 글이었다.

글 원본은 아래 주소

블로그 지음: "http://blog.jinbo.net/antiorder/trackback.php?pid=331"

Saturday, February 16, 2008

Leeds Ice Cube

요즘들어 영국 도시들에서 보이는 공통 현상 중 하나는 각종 오락시설의 적극 유치, 활용인 듯 하다. 런던에 살 때에도 Somerset House courtyard에 가끔 들르곤 하였는데, 여름에는 분수 시설 등의 설치를 통해 경관 이미지 제고를 꾀하고 부모를 동반한 아이들에게는 물놀이 기회도 제공하였으며, 겨울에는 임시 스케이트장을 설치하여 사람들을 불러 모으곤 하였다.

Leeds Millennium Square는 집에서 학교 방향으로 걸어가다 중간쯤에 위치한 광장인데 여기에도 이번 겨울에 임시 스케이트장이 설치되어 시민들을 유인하고 있다. 1월 중순부터 3월초까지 개장되는 스케이트장은 여러 기업 후원도 받아 시청에서 운영하는 것으로 보인다. 워낙 인기가 좋아 8년째 연속 개장하고 있다 한다.

이 광장에서는 11월 중순부터 12월 중순까지는 German Market이라고 해서 각종 부스가 설치되어 운영되었는데, 음식물, 기념품 등을 판매하고, 펍에서는 맥주도 구할 수 있도록 하여 꽤 인기를 끌었었다.

그 전 가을에는 리즈가 시로 지정된지 800년된 것을 기념하여 각종 사진을 광장에 전시하기도 하였다.

여러가지 용도로 다양하게 활용되어 시민들에게 다가가는 광장, 좋은 시도로 보인다. 서울 시청앞 광장에 이런 스케이트장이 설치되면 어떨까 잠시 상상을 해보았다. 나쁘진 않을듯... 오후 및 밤에 폰카로 찍은 사진 두 장 올린다. 아래 웹 주소를 가면 해당 광장의 위성사진을 볼 수 있다. 주차장 처럼 생긴 곳이 광장이다.

광장 위성 사진 보기

Posted by Picasa